수도권 주한미군, 코로나19 재확산에 보건조치 격상
입력 : 2020-08-15 17:47:06 수정 : 2020-08-15 17:47:06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서울과 경기도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하자 주한미군이 수도권 미군기지의 보건 조치를 다시 강화했다.
 
15일 주한미군 사령부는 서울에서 최근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증가한 상황을 고려해 이날 오후 6시부로 공중 보건방호태세(HPCON)브라보에서 찰리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격상된 지역은 서울과 그 주변 9개 지역이다.
 
HPCON은 위험도를 평시인 알파’(A)부터 브라보’(B), ‘찰리’(C), ‘델타’(D) 4단계로 구분한다.
 
브라보 단계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는 가운데 불필요한 이동이나 접촉만 제한되지만 찰리 단계에서는 모임이나 이동이 철저히 통제된다.
 
앞서 주한미군은 지난 10일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진자 감소세를 고려해 수도권의 공중 보건방호태세를 찰리에서 브라보로 완화한 바 있다. 그러나 종교시설 등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하자 HPCON 5일 만에 다시 격상됐다.
 
사진/주한미군 공식 트위터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