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물난리 겹악재에…정부 "실물경제 위험 지속"
기재부, 그린북 8월호
"내수지표 개선흐름 이어져"
"수출·생산부진 다소 완화"
입력 : 2020-08-14 10:00:00 수정 : 2020-08-14 10:04:36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코로나19사태가 장기화 되는 상황에 집중호우까지 겹치면서 우리 경제의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다만 내수관련 지표가 개선되고 수출·생산 부진이 다소 완화되고 있다는 평가다.  
 
기획재정부는 14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8월호'에서 "최근 우리경제는 코로나19, 장마 등에 따른 실물경제의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으나, 내수관련 지표의 개선흐름이 이어지고 수출·생산 부진이 다소 완화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이는 지난 7월 "글로벌 수요 위축 등으로 수출과 생산 감소세가 지속되는 등 실물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던 것에 비해 다소 완화됐다. 기재부는 앞서 4월와 5월, 6월에 이어 넉 달 째 우리 경제를 평가할 때 ‘부진’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경기 진단이 다소 완화된 것은 6월 산업활동이 생산과 지출 측면 모든 지표가 증가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6월 광공업과 서비스업 생산이 각각 7.2%, 전월비 2.2% 증가하면서 전산업 생산은 4.2% 늘었다. 지출은 소매판매가 2.4% 증가했고, 설비투자와 건설투자도 각각 5.4%, 0.4% 증가했다. 
 
수출도 개선세다. 7월 수출은 전년동월대비 -7.0% 감소했지만, 주요국의 봉쇄조치 완화에 따른 경제 정상화에 감소폭은 6월(-10.9%)에 비해 축소됐다.  
 
소비자 물가는 지난달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 석유류 가격하락폭 축소 등으로 전년동월대비 0.3% 상승했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도 0.7% 올랐다.  
 
고용부문의 경우 취업자 감소세가 5개월 연속 이어졌다. 7월 취업자는 서비스업, 건설업 등의 감소폭이 축소되면서 전년동월대비 27만7000명이 줄었다.  
 
7월 코스피·코스닥 지수는 외국인 주식투자가 순매수 전환되면서 전월말에 비해 6.7% 올랐다.
 
7월 국고채 금리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와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정책금리 동결 등 완화적 기조에 따라 하락했다.   
 
김영훈 경제분석과장은 "최근 우리경제는 대외적으로 금융시장의 안정적 흐름과 주요국 실물지표 개선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전세계 코로나19 확산세 지속, 주요국 간 갈등 고조 등에 따른 글로벌 경기회복 지연 우려가 여전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과장은 "하반기 확실한 경기 반등을 위해 대내외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면서 3차 추경예산의 신속한 집행, 소비·투자·수출 활성화, 한국판 뉴딜 추진 가속화 등 전방위적인 정책대응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해 복구 작업 관계자들이 지난 13일 서울 서초구 잠수교에서 복구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