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청장, 문 대통령에 태릉골프장 개발 수정 요구 서한
"임대 50→30%·저밀도 촉구…공원 및 교통대책 필요"
입력 : 2020-08-04 17:53:15 수정 : 2020-08-04 17:53:15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 노원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태릉골프장 개발 계획 수정을 요구했다. 임대주택 비중을 기존 절반 이하에서 30% 이하로 낮추고 저밀도로 건립해 베트타운화를 막아달라는 내용이다. 부지 절반에 공원 조성, 지하철 지선 연결 및 KTX 연장,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도 촉구했다.
 
노원구는 오승록 노원구청장이 정부의 태릉 골프장 개발 계획과 관련해 문 대통령에게 주민 의견을 담은 서한문을 보냈다고 4일 밝혔다.
 
서한문에서 오 구청장은 “노원구는 전체 주택의 80%가 아파트로 이뤄졌는데, 충분한 인프라 구축 없이 또 다시 1만 세대의 아파트를 공급한다는 것은 노원구민들에게는 청천벽력과 같은 일"이라며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해 임대 주택 비율은 (계획상 50%에서) 30% 이하로 낮추고 나머지는 민간 주도의 저밀도 고품격 주거단지로 조성해야 한다”고 적극 건의했다.
 
이어 "노원구 주민에게 분양 물량의 일정 부분을 우선 공급해 노원구민도 주차 걱정없는 쾌적한 새 아파트에서 살며 자존감을 가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덧붙였다.
 
요구사항에는 주택 외의 인프라 구축도 포함됐다. 오 구청장은 “부지의 50%를 공원으로 조성해 구민이 향유할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도록 해달라"며 "주변의 도로망을 획기적으로 신설·확충하는 광역 교통 개선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제시한 대책 내용은 △지하철 6호선 화랑대역에서 태릉골프장까지 지선 연결 △트램 운영 △동북선 면목선 연장 △GTX-C 노선의 조기착공 △수서에서 의정부까지의 KTX 연장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 등이다.
 
아울러 골프장과 인접합 육군사관학교를 향후 이전할 경우, 부지에는 빅데이터·AI 원천기술 등 융복합 생태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덧붙였다. 오 구청장은 "많은 구민이 결국에는 육사까지 아파트를 건립할거라 우려하고 있다"며 “어쩔 수 없이 육사를 이전한다면, 이 일대는 아파트 건립보다 자족 기능을 높이는 직주 근접 산업이 들어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원구는 오승록 노원구청장이 태릉골프장 개발 계획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서한문을 보냈다고 4일 밝혔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