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수해피해 최소화, 지나치다 싶을 정도 조치 주문"
'집중호우 긴급상황점검회의' 주재…"피해규모 얼마나 커질지 매우 걱정"
입력 : 2020-08-04 16:37:41 수정 : 2020-08-04 16:37:41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중부지역을 강타한 집중호우와 4호 태풍 '하구핏' 북상으로 인한 수해피해를 우려하고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여주기 바란다"면서 "지나치다 싶을 정도의 예방 점검과 선제적인 사전조치를 주문한다"고 관계자들에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서 '집중호우 긴급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태풍의 영향까지 받으며 내일까지 최대 500mm의 물폭탄이 예상된다고 하니 피해 규모가 얼마나 커질지 매우 걱정이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인명피해만큼은 원천적으로 발생 소지를 차단해 추가 피해를 막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면서 "조그만 우려가 있어도 위험지역을 선제적으로 통제하고 주민을 미리 대피시켜야 한다"고 지시했다.
 
또한 "언제 어디서 지반 붕괴와 산사태가 일어날지 모르는 상황에 각별히 대비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침수 위험지역 관리와 함께 저수지와 댐의 수량을 조정하는 등 홍수를 사전통제하는 일에도 만전을 기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회의는 45분간 화상으로 진행됐다. 김종석 기상청장이 기상상황을 보고하고,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호우피해 및 정부 대처사항을 종합 보고했다. 이어 환경부·국토부·국방부 장관과 박종호 산림청장의 보고가 이어졌다.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 최문순 강원도지사,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등이 참석했다.
 
이재명 지사는 '수해민 임시거주 조립주택'을 건의했고 문 대통령은 "중앙정부도 관심을 가져달라"며 "이재민 생활지역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한다"고 화답했다. 또 피해지역 지자체장들의 '특별재난지역 선포' 요청에 "빠르게 선포할 수 있도록 중앙부처도 합동 피해조사 조치를 취해달라"고 지시했다.
 
회의를 마무리하면서 문 대통령은 추가피해의 사전예방, 이미 발생한 수해피해의 빠른 복구를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사상 유례없는 최장의 장마는 기후변화로 인해 앞으로도 반복될 수 있다"며 "장기적으로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함께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 긴급상황점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