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풍력 개발에 시동거는 정부, 입지발굴·단지개발에 145억 투입
민간사업자 중심서 관련 부처·전문기관 발굴 주도
해양공간 조사 등 '해상풍력 적합 입지' 발굴에 나서
2GW 해상풍력단지개발에 매년 국비 25억원씩 지원
입력 : 2020-08-04 13:40:49 수정 : 2020-08-04 15:59:08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정부가 지방자치단체 주도로 개발하는 대규모 해상풍력발전 사업과 해상풍력 적합입지 발굴에 총 145억원을 투입한다.
 
특히 최대 2기가와트(GW)급 대규모 해상풍력단지의 기초설계와 풍황·해양환경 조사 등에는 75억원의 국비를 지원한다. 해상풍력 적합입지 발굴에 들어가는 비용은 70억원이다.
 
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해양수산부, 환경부, 전력연구원,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등 관련 부처·전문기관들은 해양공간 조사를 통한 ‘해상풍력 적합 입지’ 발굴에 나선다.
 
조사 대상으로 선정된 기초지자체단위 관할 해역은 풍황, 환경(해양생태·지질 등), 지역수용성(어업활동 현황·이해관계 등)을 사전에 검토한다. 어업·해양생태계에 영향이 적고 경제성이 우수한 입지 발굴이 주된 목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해양수산부, 환경부, 전력연구원,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등 관련 부처·전문기관들이 해양공간 조사를 통한 ‘해상풍력 적합 입지’ 발굴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7월 17일 서남권 해상풍력 실증단지에서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모습. 사진/뉴시스
 
산업부 관계자는 “그간 해상풍력 개발사업은 개별 민간사업자 중심으로 추진돼 주민수용성 확보가 미흡했고 이로 인해 인허가 등이 지연되는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개별 민간사업자 중심이 아닌 정부와 지자체가 해상풍력 보급에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2년마다 2개 권역 해양공간 조사 등 해상풍력 적합입지 발굴에 들어가는 비용은 올해 국비 35억을 시작으로 2년간 총 70억 규모다. 
 
특히 정부는 5일부터 지자체의 해상풍력 사업성 조사와 적합 입지 발굴 등을 돕는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개발 지원사업’ 대상을 공모키로 했다.
 
해상풍력단지 개발 지원 대상은 지자체가 주도해 개발을 추진 중인 최대 2GW 해상풍력단지다. 기초설계, 사업타당성 조사 등 해상풍력 단지 개발비용 지원은 매년 국비 25억원씩 3년 간 총 75억원을 지원한다. 총사업비의 50% 이상은 민자(지방비 포함) 매칭이다.
 
산업부 측은 “정부와 지자체 주도의 해상풍력 적합입지 발굴과 대규모 단지개발을 지원해 환경성과 주민수용성을 사전에 확보한 계획적인 해상풍력 개발을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됐다”며 “대상 선정은 개발이익의 지역공유, 주민수용성 확보 계획을 중점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수부 측은 “그린뉴딜을 뒷받침하기 위해 주민과 함께하고 수산업과 상생하는 해상풍력 발전 방안을 산업부와 함께 마련해 발표한 바 있다”며 “주민과 함께하고 수산업과 상생하는 해상풍력 발전 방안이 원활히 이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지난 7월 2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업무보고를 통해 수산업과 해양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해야한다는 입장을 언급한 바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해양수산부, 환경부, 전력연구원,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등 관련 부처·전문기관들이 해양공간 조사를 통한 ‘해상풍력 적합 입지’ 발굴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사진은 탐라해상풍력발전 모습. 사진/제주도청
 
세종=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