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모바일 웹소설 플랫폼 '래디쉬', 760억원 투자 유치
카카오페이지·소프트뱅크벤처스 등 투자
입력 : 2020-07-16 16:44:18 수정 : 2020-07-16 16:44:18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글로벌 웹소설 플랫폼 래디는 16일 76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카카오페이지와 소프트뱅크벤처스 주도로 진행된 이번 투자에는 미래에셋벤처투자, 미래에셋캐피탈,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대교인베스트먼트 등의 기관투자자들도 참여했다. 래디쉬는 이진수 카카오페이지 대표,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 김상헌 네이버 전 대표를 사외이사로 선임할 계획이다.  
 
이승윤 래디쉬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는 엔터테인먼트 시장의 원천 콘텐츠이자 핵심인 소설 IP(지적재산권)의 무한한 잠재력과 가능성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더 다양한 장르에서 많은 히트 웹소설 시리즈를 만들어 내 영미권 유료 웹소설 시장의 지평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래디쉬 앱. 사진/래디쉬
 
지난 2016년 설립된 래디쉬는 미국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모바일 특화 웹소설 콘텐츠 플랫폼을 서비스 중이다. 올 상반기 일 매출 1억3600만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5배 이상 성장했다. 
 
래디쉬는 자체 제작 콘텐츠 '래디쉬 오리지널'을 선보였다. 이는 방송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에미상을 14회 이상 수상한 작가들이 헐리우드 스튜디오의 집단 창작 방식을 통해 제작하고 있다. 래디쉬는 지난 해 월 7억원 매출이 넘는 웹소설 시리즈를 2건 제작했다. 매출 1위를 기록한 오리지널 시리즈는 연재 9개월 만에 누적 조회수 5200만건, 누적 매출 46억원을 넘어섰다. 
 
이진수 카카오페이지 대표는 "글로벌 웹소설 시장의 높은 잠재력에 주목하고 있다"며 "영미권 웹소설 시장에서의 래디쉬의 IP 소싱 경쟁력을 바탕으로 래디쉬와 다양한 스토리 발굴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