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고속도로' 5G, 통신 4사 3년간 25조 투자
2022년까지 85개시 등 5G 전국망 구축
입력 : 2020-07-15 14:59:41 수정 : 2020-07-15 14:59:41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5일 서울시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5세대(5G) 이동통신 인프라 구축을 위해 통신3사 대표와 긴급 간담회를 열었다. 전날 발표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이후 첫 회동으로, 참석자들은 '디지털 뉴딜'을 지원하기 위한 5G 이동통신 기반 '데이터 고속도로' 구축방안을 논의했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 등 통신 4사는 데이터 고속도로의 중심인 5G 이동통신 인프라 조기 구축과 활용을 위해 향후 3년간 무선·유선 통신인프라 등에 약 24조5000억~25조7000억원 투자(잠정)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르면 2022년 상반기까지 85개시 행정동·주요 읍면 중심부, 다중이용시설·공공인프라 등에 5G 이동통신 전국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통신사의 연도별 5G 네트워크 구축 계획. 사진/과기정통부
 
올해는 단기간 내 체감 품질이 향상되도록 서울·6대 광역시를 중심으로 △다중이용시설 2000여개 △수도권 2·9호선 등과 비수도권 지하철 △고속도로 주요 32개 구간 등에 중점 구축한다. 내년에는 전국 85개시 주요 행정동을 중심으로 △다중이용시설 4000여개(누적) △지하철 및 KTX·SRT 전체 철도역사 △20여개 고속도로 등에 구축할 계획이다. 오는 2022년에는 85개시 행정동·주요 읍면 중심부를 중심으로 △중소다중이용시설 △ITX 새마을호 등 철도역사 △전체 고속도로 등까지 구축해 사실상 전국의 5G 이동통신을 원활하게 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도 통신사의 투자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투자 세액공제, 기지국 등록면허세 감면 등 인센티브 지원 노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5G 이동통신 단독모드(SA), 28GHz에 투자를 확대해 완벽한 초고속·초저지연 등 성능이 구현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당부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불러올 경제·사회적 결과는 심각한 상황으로, 효과적으로 대처하지 않으면 오랫동안 흔적을 남길 것"이라며 "코로나19로 경제 구조와 삶의 방식이 변화하는 격동의 시기에 민·관이 협력해 5G 이동통신이 새로운 돌파구와 접근법을 제시하는 인프라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