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류호정·장혜영, 2차 피해 방지에 중점 뒀던 것"
당내 '박원순 조문거부' 논란 해명…"추모 감정 상처드렸다면 사과"
입력 : 2020-07-14 11:01:56 수정 : 2020-07-14 13:35:3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4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조문 여부를 두고 일부 당내 의원들로부터 비롯된 사회적 논란에 대한 진화에 나섰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류호정, 장혜영 두 의원은 피해 호소인을 향한 2차 가해가 거세지는 것을 우려해서 피해자에 대한 굳건한 연대의사를 밝히는 쪽에 더 무게중심을 두었던 것"이라고 설명하고 "두 의원의 메시지가 유족분들과 시민들의 추모의 감정에 상처를 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 참석해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심 대표는 "(박 시장 조문 여부는) 사회적 논란이 큰 사안인 만큼 당내에서도 여러 의견이 오간다. 당 내부의 격렬한 토론 역시 정의당이 단단해지고 성숙해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정의당은 사회 변화를 앞장서온 당인만큼 이번 논란이 당의 혁신과 성장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소통하고 토론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공동체가 수많은 당신의 고통에 공감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피해 호소인에 대한 연대의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조문하지 않을 생각"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장 의원 역시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애도할 수 없다"며 "슬픔과 분노 속에서도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두 의원의 이같은 발언에 당내 일부 당원들의 두 의원을 비판하며 항의성 탈당이 이어졌고 이에 반발한 탈당 거부 운동도 함께 진행됐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