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피해 호소 여성 위로…이런 일 이르게 된 것 사과"
비공개 고위전략회의서 피해자에 사과 전해…"책임 통감"
입력 : 2020-07-13 20:59:57 수정 : 2020-07-13 20:59:57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이런 일에 이르게 된 것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13일 이 대표는 "피해를 호소하는 여성에게 위로를 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표는 또 "박 시장의 장례를 마쳤다. 예기치 못한 일로 시정 공백이 생긴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당은 앞으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당 핵심관계자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비공개 고위전략회의에서 "연이어 발생한 사고, 기강해이와 관련해 기강을 잡아야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어두운 표정으로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