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박원순 장례 후 성추행 의혹 진상규명"
김종인 "피해자 문제 거론하지 않을 수 없어"
입력 : 2020-07-13 11:45:37 수정 : 2020-07-13 11:45:3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미래통합당은 13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식 절차가 마무리되면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에 나서야 한다는 데 한 목소리를 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박원순 시장의) 영결식 과정이 있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할 수 없지만 영결식이 끝나고 나면 피해자에 대한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성일종 비대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추모가 끝난 후에는 박원순 시장의 여비서 성추행 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진상규명도 반드시 이루어져 피해 여성의 억울함도 해결해야 한다"며 "이것이 공정과 정의이고, 권력형 성범죄를 근절시키기 위해 꼭 필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 '미투 운동' 열풍이 불 때 누구보다도 적극적인 자세를 보여주셨던 더불어민주당도 당연히 동참해 주시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도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 필요성을 제기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한 개인의 죽음은 정말 안타깝지만, 그가 우리에게 남긴 숙제는 절대 작지 않다"며 "모두가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보지 않으면 옳은 일과 옳지 않은 일이 뒤바뀌고 가해자와 피해자가 뒤바뀌는 일마저도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