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난징 노선 105일만에 재개
입력 : 2020-07-12 11:15:16 수정 : 2020-07-12 11:15:16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12일 인천~중국 난징 노선 운항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운항을 중단한 지 105일 만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인천~난징 노선 운항 재개로 지난 3월 말부터 제한됐던 한-중 항공노선에서 운항을 처음 재개하는 항공사가 됐다. 인천~난징 항공기는 주1회 일요일 낮 12시 20분에 인천에서 출발해 오후 2시 50분 난징에서 돌아오는 일정으로 운항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국토교통부와 중국민항국이 한-중 운항노선 확대에 합의하는 등 양 국간 교류 의지 확대 분위기에 발맞춰 중국 운항노선 확대를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또 공격적인 전세기 영업을 통해 국가 간 필수 인력 교류에 기여해왔다"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 항공기.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5, 6월 두 차례에 걸쳐 LG디스플레이와 LG화학 임직원을 위해 인천공항과 난징공항 간에 전세기를 운항한 바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런 노력이 난징시와 장쑤성 지방정부로부터 운항허가를 받는 데 큰 도움이 됐다"며 "이번 인천~난징 노선 재개가 항공시장 활력을 회복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고, 앞으로도 중국 내 타 노선 운항 재개를 위해서도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