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노조 "기내식사업 매각 반대…유휴자산이 먼저"
입력 : 2020-07-07 19:01:09 수정 : 2020-07-07 19:01:09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대한항공 노동조합이 회사의 기내식사업부 매각 결정에 반기를 들었다. 고용안정이 우려된다며 사업부보다는 유휴자산 매각이 먼저라는 주장이다.
 
7일 대한항공 노조는 성명서를 내고 "(회사는) 유휴자산 매각이 우선시 돼야 함에도 기내식 사업부 매각을 우선 추진해 조합원들의 고용 불안을 심각하게 초래하고 있다"며 "조합원들을 길거리로 내몰려는 저급한 의도"라고 밝혔다.
 
대한항공이 7일 기내식 사업을 매각한다고 밝힌 가운데 노조가 이에 대한 반대의 뜻을 밝혔다. 사진/뉴시스
 
대한항공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기내식사업부와 기내면세점 판매 사업부를 국내 2위 사모펀드인 한앤컴퍼니에 매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노조가 반발한 것.
 
노조는 "회사는 산업은행 및 채권단에서 요구하는 유동성 자금을 유휴 자산 매각을 통해 먼저 확보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 조합원들의 심각한 고용불안을 야기하는 기내식 사업부 매각 추진을 역지사지의 심정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우리 조합원들의 생사가 직결되는 고용유지를 흔들림 없이 지키도록 총력 대응하겠다"며 투쟁을 예고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