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기내식·기내면세품 사업 한앤컴퍼니에 매각
입력 : 2020-07-07 18:12:05 수정 : 2020-07-07 18:12:05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대한항공은 기내식과 기내면세품 판매 사업 매각을 위해 사모펀드(PEF) 한앤컴퍼니에 배타적 협상권을 부여하기로 했다고 7일 공시했다. 한앤컴퍼니는 국내 2위 규모 사모펀드다.
 
이날 대한항공은 이사회에 이런 내용을 보고한 후 한앤컴퍼니와 매각 업무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향후 실사 등의 절차를 추진하기 위함이다.
 
아울러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송현동 부지, 왕산 마리나 등 부동산 자산 매각도 계획대로 추진한다. 1조원 규모 유상증자도 이달 안으로 진행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매각하는) 사업 부문 직원들의 처우와 고용 안정을 보장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을 기울이고, 노동조합과 긴밀하게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이 기내식과 기내면세점 판매 사업을 사모펀드 한앤컴퍼니에 매각한다. 사진/대한항공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