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안성 쉼터, 고가 매입 후 헐값 매각 사실 아냐"
29일 국회서 해명 기자회견 열어…"결과적 기부금 손해 안타까워"
입력 : 2020-05-29 14:48:20 수정 : 2020-05-29 14:48:20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경기 안성시에 위치한 위안부 피해 할머니 쉼터 고가 매입 의혹과 관련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29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부 언론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전신)이 주택을 시세보다 4억 이상 비싸게 매입한 것이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한다"며 거듭 부인했다.
 
그는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 주택'은 실 평수 60평의 신축 건물이었다"며 "당시 주택 소유자는 건축비가 평당 600만원이 넘는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지어졌고, 토목 및 건축공사에 총 7억 7000만 원이 들었다면서 9억에 매물로 내놓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매도희망가를 최대한 내려보기 위해 노력했고, 매도인은 힐링센터의 설립 취지를 듣고 '좋은 일 한다'면서 최종적으로 매매가격을 7억 5000만원으로 조정하는데 동의해, 매매에 이르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힐링센터를 매입 당시보다 헐값에 매각한 것과 관련해선 "매각 당시 주택의 감가상각, 오랫동안 매수희망자가 없어 시간이 흐르면서 건물가치가 하락한 점, 주변 부동산 가격변화 등 형성된 시세에 따라 매매가격이 결정됐다"고 해명했다.
 
또 "오랜 시간 매각이 지연되는 점으로 인해 결과적으로 기부금에 손해가 발생한 점에 대하여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그러나 힐링센터 매입 및 매각 과정에서 제가 어떠한 부당한 이득을 취하지 않았다는 점은 분명하고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불거진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부정 의혹 등 각종 논란에 대한 입장 발표를 끝내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