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위안부 합의, 위로금 지급으로 취지 퇴색"
주호영 '윤미향 이슈' 거론에 위안부 문제해결 원칙 답해…윤미향·정의연 거론 안해
입력 : 2020-05-28 20:17:41 수정 : 2020-05-28 20:17:41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윤미향 이슈'를 거론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의 질문에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한 직접 언급을 삼가고 한일 위안부 합의와 그 이행의 문제에 대해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 대통령과의 청와대 오찬 회동 후 브리핑을 통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정의연 활동 당시 회계 부정 의혹을 언급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보상과 관련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입장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아 '윤미향 사건'이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회동에서 "윤 당선인의 이름은 전혀 언급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관련해 문 대통령은 윤 당선인의 문제가 아닌 위안부 합의 문제에 대해 거론했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로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으나 피해자들이 받아들이지 못했다"며 "당시 할머니들과 사전에 (합의 내용을) 공유했으면 이를 받아들였을 수도 있으나 일방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도 합의문 상 아베 신조 총리가 사과의 뜻을 밝히는 것으로 간주했는데 돌아서니 설명이 없었다"며 "위로금 지급식으로 정부 스스로 합의 취지를 퇴색시켰는데, 앞으로의 과제"라고 덧붙였다.
 
관련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언급이 정의연 사태가 아닌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오늘에 이른 과정을 설명한 것이라고 분명히했다.
 
문 대통령은 재정건전성을 문제 삼은 주 원내대표의 지적엔 "재정건전성이 중요하다는 데는 공감한다"면서도 "다시 성장이 회복되어야 세수가 늘고, 장기적으로 볼 때는 재정건전성에 도움이 된다. 2/4분기를 지나 3/4분기 정도에는, 빠르게 U자로 가는 것인데, U자형이 아니더라도 아래가 좁은 V자에 가깝기를 바란다"고 했다.
 
안보 문제와 관련해서도 "우리의 재래식 군사력은 북한에 월등하다"며 "우리는 핵개발을 할수 없게끔 돼 있다. 그래서 북미간 대화를 노력하는 거다. 북미간 대화가 잘 되도록 하기 위해, 남북간 평양공동선언 등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가 (4.27판문점선언 등)비준동의를 해준다면 큰 힘이 된다"고 주 원내대표에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양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에 참석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