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윤미향은 구시대 위안부 운동의 적폐"
입력 : 2020-05-28 10:12:14 수정 : 2020-05-28 10:12:14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이 28일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회동과 관련해 "과거가 아닌 미래를 위한 협치의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오늘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청와대 회동이 있다"며 "덕담만 나누는 형식적인 만남이 되어선 안 된다. 대립과 갈등의 과거 지향적 정치 이제 바뀌어야 한다. 문 대통령은 미래를 위한 협치와 통합의 정치 될 수 있도록 야당 대표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통합의 정치 위해선 지금 여권의 잘못, 대통령께서 바로 잡아야 한다. 이용수 할머니는 친문 핵심들과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공격받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수수방관만 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그러면서 "윤미향은 개혁해야 할 구시대 위안부 운동의 과거 적폐이고 이용수 할머니는 새시대 위안부 운동 미래 비전"이라며 "문 대통령이 이 할머니를 반드시 보호해야 하는 이유"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또 "여권의 과거 뒤집기 중단하고 미래를 위한 정치선언이 나와야 한다. 한명숙 재수사, KAL기 재조사, 국립묘지 파묘 등 과거 뒤집는 주장은 국론 분열과 갈등만 더 부추긴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여권은 이번 총선에서 180석 얻었다. 마음만 먹으면 모든 법안 통과될 수 있다. 그러나 야당과의 협치 없는 독단적 국정운영은 결코 성공할 수 없다"면서 "문 대통령이 야당 대표의 목소리에 귀 기울일 때 국론분열의 갈등과 대립이 완화되고 코로나 국난 극복도 앞당겨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