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등교수업 중지 상황 점검…의심학생 즉각 조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전국 고3 등교 학교 현황 점검
"이태원 시작 코로나 감염 산발 발생…국민 협조 필요"
입력 : 2020-05-22 09:45:07 수정 : 2020-05-22 09:45:07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고등학교 3학년 등교와 관련해 “등교수업이 중지된 상황을 점검하고 의심증상이 확인된 학생을 즉각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박능후 장관은 이날 “이틀전부터 고3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됐다”며 “학교에서 발열 등 의심증상이 있었던 학생들은 소방청과 방역당국의 협조하에 선별진료소로 즉시 이송했고 신속하게 진단검사를 진행했다”고 언급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어 "이태원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이 클럽, 주점, 노래방 등을 통해 지역사회에서 산발적으로 계속 발생하고 있다”며 "학생들의 학교생활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서는 학교, 가정, 지역사회를 비롯한 국민 모두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등교하는 학생들을 위해, 더 나아가 지역사회 모두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을 다시 한번 부탁한다"며 국민 개개인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해 줄 것을 거듭 요청했다.
 
중대본은 이날 회의에서 전국 고3 등교 학교의 현황을 점검하고, 지역 내 확진자 발생 등을 이유로 수업이 일시적으로 중지된 학교 사례를 파악했다.
 
또 학교에서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인 학생들에 대한 조치사항을 점검하고, 최근 확진자가 잇따르는 수도권의 방역 대응 조처도 확인했다.
 
아울러 감염 위험성이 큰 '고위험시설'에서의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지켜야 할 핵심 방역수칙을 논의했다. 특히 고위험 시설을 방문한 사람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