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랜선타고 팔도미식'으로 지역 농특산물 판매 돕는다
행안부·문체부와 MOU 맺고 코로나19로 판매 어려운 지역 소상공인 판로 개척
입력 : 2020-05-15 10:49:22 수정 : 2020-05-15 10:49:22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네이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특별 판매전을 연다. 
 
네이버는 15일 지역 농특산물의 온라인 판로개척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행정안전부·문화체육관광부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19로 오프라인 소비가 급감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어가 및 요식업계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한 상생 협력의 일환이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네이버는 이날부터 네이버쇼핑에서 '랜선타고 팔도미식' 기획전을 열고 지역 농특산물 온라인 판로 개척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나선다. 랜선타코 팔도미식에서는 옥천 송고버섯·완도 활전복·성주 참외·제주 흑돼지 등 지역별 총 454개 인기상품을 시중보다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네이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상생하기 위해 행정안전부·문화체육관광부와 협약 맺고 랜선타고 팔도미식 기획전 진행한다. 사진/네이버
 
랜선타고 팔도미식에는 지역 농·어가 및 요식업계 소상공인들의 매출 증대에 도움을 주기 위해 네이버 라이브 커머스 툴이 도입된다. 판매자들이 실시간 스트리밍 영상으로 상품을 소개하고, 시청자들과의 실시간 채팅도 할 수 있다. 
 
네이버는 지역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함께 하기 위해서 판매 수수료를 무료로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지역 소상공인의 매출 증대를 위해 네이버쇼핑 푸드윈도, 모바일 네이버 트렌드판 등 다양한 영역에서 기획전을 추가로 노출할 예정이다.
 
네이버쇼핑을 담당하는 포레스트CIC의 이윤숙 대표는 "이번 기획전으로 지역의 소상공인들이 더 많은 소비자와 온라인으로 연결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네이버는 지역 소상공인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온라인 판로 개척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어려움에 처한 농어가와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민·관이 뜻을 모아 진행하는 행사이니, 소비자들께서도 전국의 품질 좋은 농특산물을 저렴하게 구매하면서 생산자도 격려하는 일거양득의 기회를 많이 이용해 주시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시책을 적극 발굴하여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