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긴급사태 해제 가능성에…'분산 등교' 검토
입력 : 2020-05-12 15:38:23 수정 : 2020-05-12 15:38:23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일본 정부가 오는 14일 비상사태를 해제할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하기우다 고이치 문부과학성 장관은 분산 등교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내 학생들이 길거리를 걷는 모습. 사진/뉴시스
 
12일 NHK에 따르면 하기우다 문부과학성 장관은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조금씩 아이들의 배움의 기회를 만들어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분산 등교도 괜찮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하기우다 장관은 "전반적인 학교의 재개가 어려운 경우에도 분산 등교 시행 등 단계적 재개를 검토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문부과학성의 이 같은 판단은 오는 14일 일본 내 긴급사태 해제 가능성이 제기되면서다. 앞서 일본 정부는 도쿄, 오사카 등 13개의 특정경계 도시 중 일부와 나머지 34개 도도부현(지방자치단체) 등에서 긴급사태 해제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이 같이 각 지자체에서 긴급사태 지침을 해제할 경우 일괄적인 등교 개학을 실시할 수 있지만, 집단 감염 예방을 위해 점진적인 조치로써 분산등교를 적용하겠다는 것이다.
 
한편 하기우다 장관은 '9월 학기제' 도입에 대해선 향후 감염 추이를 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회 전체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각 방면과의 조정이 필요한 안건"이라며 "휴교가 언제까지 연장되는지, 앞으로의 감염 상황을 충분히 확정하고 (9월 학기제) 도입을 검토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한편 일본은 통상 4월에 신학기가 시작되지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전국 동시 휴교령이 내려진 이후 상당수 학교가 휴교를 진행 중이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