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다음주 2차 추경 국회제출…국채 발행 없다"
긴급재난지원금, 기존 정부안대로 소득 하위 70%에만 지원 예상
입력 : 2020-04-08 18:20:51 수정 : 2020-04-08 19:08:07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이미 발표한 기준에 따라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편성해 다음주 국회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재원 마련을 위한 국채발행은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비상경제회의 결과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에서 주요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영선 중기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성윤모 산업부 장관, 김현준 국세청장> 사진기획재정부
 
홍 부총리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비상경제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약속대로 추가 적자 국채 발행 없이 전액 세출 구조조정을 통해 긴급재난지원금 2차 추경 예산을 충당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주 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건강보험료를 기준으로 소득 하위 70% 가구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밝힌 바 있다.
 
지급 대상 기준을 둘러싼 혼란이 증폭되고 있는 와중에 전 국민에 지급해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렸다.
 
현재 정부가 제시한 2차 추경안 규모는 총 9조1000억원이다. 
 
긴급재난지원금 지원대상 확대 관련 질문에 홍 부총리는 "오늘 비상경제회의에서 재난지원금 관련 논의는 없었다"며 "현재 기발표된 기준에 따라서 세출 구조조정 작업을 포함한 추경편성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