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첫 확진 31번환자, 51일째 최장 입원
방대본 "경증은 2주 이내 호전…중증의 경우 길어질수도"
입력 : 2020-04-08 16:56:01 수정 : 2020-04-08 17:30:12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코로나19 확진환자들 중 대구 지역 첫 확진자인 31번째 환자(61·여)가 8일까지 입원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환자는 지난 2월18일 대구와 신천지 교회와 관련해서 처음 확진판정을 받고 대구의료원에 입원, 51일째 치료를 받고 있다.
 
권중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50일까지는 31번 환자 외에도 사례가 좀 더 있었지만, 오늘 이후부터 31번째 환자가 가장 오래 입원한 상황이 됐다"고 밝혔다.
 
대구 남구 영남대학교병원 응급실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 부본부장은 "지난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당시에도 6개월 가까이 입원치료가 있었던 적이 있다"며 "경증이면 대개 2주 이내에 호전되는 것으로 보지만, 중증 이상인 경우 3~4주 또는 31번 환자분처럼 좀 더 길게 진행되는 경우가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31번 환자뿐 아니라 대구 지역 확진자 절반 이상이 한 달 넘게 장기 입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확진 이후 병의 지속기간을 분석해보면 50% 이상이 30일 이상 입원하고 있다"며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상당 기간 병을 앓게 된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오는 9일 병원과 생활치료센터 등에서 장기간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들의 통계를 파악해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대구 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날 0시 기준 6803명이다. 5043명이 완치됐고, 1195명은 병원 57곳에서, 476명은 생활치료센터 7곳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