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 불법추심 판별…금융감독 디지털 전환 추진
금감원, TF 만들고 장·단기 과제 선정…AI·빅데이터 활용 대폭 강화
입력 : 2020-04-07 12:00:00 수정 : 2020-04-07 14:40:16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금융감독원이 금융감독 디지털 전환을 서두른다. TF를 구성해 섭테크(Suptech) 장·단기 과제를 선정하고 인공지능(AI)으로 불법추심을 판별하거나 사모펀드를 심사하는 등 기술을 고도화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7일 'AI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금융감독 디지털 전환'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지난해부터 대부업 불법추심 판별 지원과 민원분류 추천시스템 운영을 시작했다. 최근에는 △AI사모펀드 심사 △보험TM 불완전판매 식별 △인터넷 불법금융광고 감시 등 5개 시스템으로 확대 중이다.
 
우선 전화통화 음성파일을 장시간 반복적으로 청취하던 업무를 자동화한다. 업무 부담을 경감하고, 불법추심·불완전판매 사례를 적발한다. 대부업자의 채권추심 실태점검 시 수집한 녹취파일에 AI 기술인 음성텍스트변환 기술을 적용한다. 언어폭력·반복추심을 포함한 대부업 불법추심 여부도 식별 중이다. 또 보험업 검사 시 텔레마케팅(TM) 녹취파일을 분석해 보험계약자에게 필수적으로 고지하는 항목의 허위 안내를 판별해 불완전판매를 식별하고 있다.
 
이와 함께 블로그, 뉴스, SNS에 흩어져 있는 외부 불법금융광고 관련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한다. 인터넷에 만연한 불법금융광고를 조기에 적발·차단할 수 있는 기반도 마련 중이다.
 
AI 감독으로 업무효율도 제고 중이다. AI가 민원인이 제출한 민원내용을 분석해 민원유형, 유사민원을 업무담당자에게 자동으로 추천한다. 기계독해 기술을 활용해 AI가 사모펀드 보고서를 읽고 주요 항목별로 적정성을 판단해 심사업무를 지원하도록 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구축된 AI·빅데이터 시스템의 성능을 향상시키고, 대상업무 확대 발굴, 관련 혁신사례 연구 등을 통해 섭테크 혁신을 지속하겠다"며 "올해 중 민원상담시스템에 대한 빅데이터 활용기반을 구축하고, 향후에는 민원상담뿐만 아니라 민원동향을 종합 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고도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신설 전담조직 주도하에 '금융감독 디지털전환 TF'를 구성하고 섭테크 장단기 과제를 선정하겠다"며 "디지털 전환기에 대비한 금융감독역량을 강화하고 금융소비자 목소리에 더 빠르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은행사칭 대출사기·불법 대출광고 스팸문자 대응 시스템 시행 업무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