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코로나19 대응 화상면접 채용
인턴 면접 과정 모두 화상으로 진행
입력 : 2020-04-07 10:28:19 수정 : 2020-04-07 10:28:19
[뉴스토마토 김유연 기자]11번가가 ‘언택트’(비대면) 채용을 시작했다.
 
최근 인턴 사원 채용을 시작한 11번가는 지원서 제출부터 면접까지 모든 채용 과정에 언택트 방식을 도입했다고 7일 밝혔다. 실무 면접과 임원 면접 또한 화상 시스템을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한다.
 
이번 11번가 인턴 채용은 3개 분야(시스템엔지니어, 데이터분석, 회계)에 걸쳐 선발하며, 3개월간의 인턴 활동 후 정규직 전환 심사를 거쳐 11번가 정규 직원으로 근무하게 된다.
 
11번가는 ‘코로나19’ 사태가 끝날 때까지 경력직 수시 채용에도 언택트 방식을 적용할 계획이다. 지원서 제출은 물론, 인적성검사, 면접 절차까지 모두 비대면 형태로 진행한다.
 
11번가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지원자들의 건강을 고려하면서도 적시에 인재채용을 계속하기 위해 화상면접을 활용한 ‘언택트’ 채용을 시작했다”면서 “이번 기회를 통해 젊은 밀레니얼, Z세대에 적합한 새로운 채용 방식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11번가가 ‘언택트’(비대면) 채용을 시작했다.

 
김유연 기자 9088y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유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