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안철수에 일격 "초보 정치평론가 행세 자중해라"
입력 : 2020-04-06 10:25:55 수정 : 2020-04-06 10:25:55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민생당이 '국토종주 정치'를 이어가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저격했다. 이번에는 초보 정치평론가 행사를 그만하라고 비판했다.
 
민생당은 6일 논평을 내고 "지난 대선 당시 안철수 후보는 입만 열면 표를 깎아먹는 기이한 능력이 있었다. 일상이 설화(舌禍)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 그가 이 엄중한 총선 국면에 연일 달리기 퍼포먼스를 펼치며 다른 정치인들의 '정치쇼'를 격하게 비난하는데 '내로남불'의 정도가 지나치다"면서 "대구에서의 의료봉사 폄하에 발끈한 모양인데, 봉사와 달리기를 그 누가 비난하겠는가만 그게 곧 진실된 정치라는 황당한 자화자찬만은 거두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민생당은 "안 대표가 입을 꾹 다물고 열심히 뛰는 것을 뭐라 할 생각은 없다. 거기까지다. 초보 정치평론가 행세는 자중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한 민생당의 비판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지난 3일 한 토론회에서 "지역구 후보도 안 낸 정당 대표가 홀로 마라톤을 하면서 국민에게 표를 달라고 하고 있다"며 "지역구 없이 비례대표만 내는 정당이 정당인가. 의회민주주의의 근본적인 부정"이라고 안철수 대표를 비판했다.
 
이번 총선에서 비례대표 후보만 낸 국민의당의 안철수 대표는 지난 1일부터 '국토종주 정치'를 시작했으며, 사회적 현안에 대해 해법을 제시하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5일 오전 전북 남원시 춘향골공설시장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