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미셀, 줄기세포로 코로나19 치료목적 사용승인 허가
신장 손상 치료제 '셀그램-AKI'…강력한 항염증 반응효과 기대
입력 : 2020-03-30 14:31:26 수정 : 2020-03-30 14:31:26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파미셀은 코로나19 긴급 치료지원을 위한 동종 중간엽 줄기세포치료제 '셀그램-AKI'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치료목적 사용승인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셀그램-AKI는 서울아산병원에서 임상 1상 중에 안전성을 확인했고, 줄기세포의 항염증 작용을 통해 코로나19 환자에서 나타나는 사이토카인 폭풍으로 인한 증상악화를 막는데 분명히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Cellgram-AKI는 동종 줄기세포치료제로써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자가 줄기세포는 배양이 불가능해 동종의 줄기세포를 사용할 예정이며, 동종 줄기세포치료제는 처방 후 신속히 환자에게 투입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는 설명이다. 
 
파미셀은 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등지에서 다수의 코로나19 환자에게 셀그램-AKI를 정맥 투여할 계획이다. 셀그램-AKI는 본래 신장의 급성신손상을 막기 위한 동종 중간엽 줄기세포치료제이나, 중간엽줄기세포는 세포 재생 및 면역학적 조절능력을 발휘해 전신에 강력한 항염증 반응효과를 일으키기 때문에 코로나19 치료에도 효과적일 수 있다. 
 
특히 현재와 같은 갑작스런 이종간 감염으로 발생하는 사이토카인 폭풍에 의한 중증 폐렴(ARDS)은 예측할 수 없는 세계적 대유행에 의해 일어난다. 때문에 통상적인 임상시험 절차를 거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파미셀은 준비된 동종 줄기세포치료제로 치료적 사용 계획서를 제출, 환자를 치료한다는 목표다.
 
실제로 최근 중국에서는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중간엽줄기세포를 사용해 치료에 성공한 다수의 임상결과 및 논문을 발표했다. 특히 국제학술지 'Aging and disease'는 중간엽 줄기세포가 면역조절능력으로 코로나19 환자의 폐기능을 2일만에 상당히 개선시켰으며 10일만에 7명중 2명의 일반환자와 1명의 중증환자를 회복 및 퇴원시켰다고 밝혔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