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컷오프' 통합당 김재경·강석호, 총선 불출마 선언
김재경 "평범한 시민 역할"…강석호 "공천 결과 불만 적지 않아"
입력 : 2020-03-25 19:21:05 수정 : 2020-03-25 19:21:0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미래통합당 공천에서 배제된 미래통합당 김재경 의원과 강석호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경남 진주을 공천에서 배제된 4선의 김재경 의원은 2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주 출신 이형기 시인의 '낙화'를 낭독하면서 불출마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언젠가는 이 자리에서 제가 이 시를 읽는 날이 오리라는 생각으로 의정생활을 했다. 그날이 오늘"이라며 불출마를 선언했다.
 
미래통합당 김재경 의원이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총선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의원은 "시민들의 선택과 다른, 당의 결정을 놓고 많은 고심을 했지만 이 또한 안고 가야 할 저의 운명으로 받아들이고자 한다"며 "자랑스러운 우리 시민의 대표였다는 긍지와 추억을 가슴에 담고, 이제 저의 자리로 돌아가 모두가 잘 될 수 있도록 평범한 시민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 공천에서 탈락한 3선의 강석호 의원도 불출마를 선언했다. 강 의원은 "지금도 당 안팎에서는 공천 결과에 불만이 적지 않으며, 저 역시 마찬가지"라며 "향후 미래통합당은 총선 이후 대구·경북 보수 지지층을 위해 이번 공천과정에서 발생한 자괴감과 불만들을 시급히 회복시켜야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