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총선 목표는 미래한국당과 합쳐 과반 확보"
관훈클럽 토론회 "야구는 9회말 2아웃부터" 자신감 피력
입력 : 2020-03-25 17:11:32 수정 : 2020-03-25 17:11:3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의석을 합쳐서 과반은 얻어야 한다"며 21대 총선에서 150석 이상을 얻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황 대표는 2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미래한국당은 20석 내외를 염두에 두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를 내는 통합당에서 130석 이상, 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서 20석 이상을 목표로 해 총 150석 이상을 얻겠다는 의미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 대표는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서 통합당의 정당 지지율이 더불어민주당에 비해 10% 포인트 이상 뒤지는 것을 감안하면 150석은 낙관적이지 않느냐는 질문에 "야구는 9회말 2아웃부터라는 말이 있다.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아있다"며 "국민들도 뜻을 정하지 않은 분들이 있다. 문재인정권 심판이라는 큰 아젠다 앞에서 뜻을 같이한다면 얼마든지 과반 이상을 득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찬반 의견에 대해서는 "'O', 'X'로 답할 사항이 아니다"라며 여전히 모호한 입장을 고수했다. 황 대표는 "지금 자유우파가 힘을 합칠 때인데 과거 일로 분열하면 안 된다"며 "우리가 싸워야 할 상대는 반민주세력"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박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서는 찬성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황 대표는 "전직 대통령 중에서 지금 박 대통령이 가장 오래 수감생활 중"이라며 "고령 여성의 몸으로 교도소에 갇힌 상태로 계시게 하는 게 맞느냐는 관점에서 그렇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에 가급적 빠른 시간 내 선처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 냈고 지금도 같은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코로나19에 대한 정부 대처에 대해 "초기 방역에 실패했다"며 중국발 입국 금지를 해야 했다는 주장을 이어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유럽·미국발 입국 금지도 해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지금 세계 각국을 다 막을 수 없고 그렇게 해서도 안 된다"며 "(우리나라) 입국 과정에서 잘 막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