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부산 금정·경북 경주 등 4곳 공천 취소
최고위서 결정…서울 강남을 등 직권무효 6곳으로 늘어나
입력 : 2020-03-25 09:53:04 수정 : 2020-03-25 09:53:0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미래통합당은 25일 부산 금정과 경북 경주, 경기 화성을, 의왕·과천 등 4곳의 공천을 취소했다.
 
통합당 최고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의결했다. 이번에 공천이 무효가 된 부산 금정은 불출마를 선언한 김세연 의원의 지역구다. 김종천 영파의료재단 병원장이 백종헌 전 부산시의회 의장, 원정희 전 금정구청장과의 경선에서 승리하며 공천을 받았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현역인 김석기 의원이 공천 배제된 경북 경주에서는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운영위원장이 김원길 중앙위원회 서민경제분과위원장을 상대로 경선에서 승리를 거뒀다.
 
'청년벨트'로 지정된 경기 화성을은 한규찬 전 평안신문 대표가 전략공천을 받은 곳이다. 경기 의왕·과천도 청년벨트로 지정된 지역이다. 이 지역에서는 지원자들을 상대로 '오디션'을 한 끝에 이윤정 전 여의도연구원 퓨처포럼 공동대표가 전략공천됐다.
 
공천이 취소된 4곳은 앞서 최고위가 후보자의 경쟁력과 신상, 경선 방식 등에 문제 제기하며 공천관리위원회에 재의를 요구한 지역이다. 공관위가 재의를 받아들이지 않자 최고위가 직권으로 무효화 했다. 통합당 최고위의 직권 무효 결정은 서울 강남을과 부산 북강서을 등 총 6건으로 늘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