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코로나19 '대학 사이버강의' 지원…인터넷 용량 긴급 증설
120개 대학 인터넷 용량 긴급 증설…전문 기술 컨설팅 제공
입력 : 2020-03-19 10:31:50 수정 : 2020-03-19 10:31:5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KT는 지난 16일 시작한 각 대학의 온라인 강의가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인터넷 용량을 긴급 증설하고 전담 인력을 투입했다고 19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개강을 미뤘던 대학들이 이주부터 온라인 강의로 새 학기를 시작했다. 그러나 동일 시간대에 많은 학생이 학교 망에 접속하며 서버가 다운되고 온라인 강의 영상이 끊기는 등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KT는 이러한 사이버 개강에 따른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역별 ICT기술센터를 중심으로 기술지원체계를 준비했다. KT 인터넷 회선을 기반으로 전산망을 운용 중인 전국 대학교가 원활히 온라인 강의를 제공하도록 대학별 상황에 맞춰 인터넷 용량을 긴급 증설했다. 이날 기준 전국 120개 대학의 인터넷 용량 긴급 증설을 완료했다.
 
KT는 코로나19로 확대된 대학 사이버강의를 지원하기 위해 인터넷 용량을 긴급 증설하는 등 조치를 취했다. 사진/KT
 
또한 대학별 전담 기술인력을 투입해 온라인 강의를 하며 발생한 문제 해결을 지원하고, 전문 기술컨설팅을 제공한다. KT ICT기술센터의 기술인력을 중심으로 KT가 제공 중인 네트워크 구간에 대한 진단과 함께 대학이 자체 보유한 서버 시설 등에 대한 IT분야 종합 컨설팅을 실시한다.
 
KT는 지난 13일부터 과천사옥에 '대학 온라인 강의 소통 대응 종합상황실'을 마련해 6개 지역별 현장대응반을 가동했다. 아울러 대학별 강의 유형, 접속방식 분석 및 트래픽 증가량 예측으로 대응계획을 수립하고 KT 주요 네트워크 구간의 트래픽 변동상황에 대한 실시간 감시를 강화했다.
 
이철규 KT 네트워크부문장 부사장은 "KT는 학생들이 차질 없이 수업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침체한 사회 전영역이 하루빨리 정상화하도록 통신 인프라와 ICT 노하우를 최대한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