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대응 추경, 2개월 내 75%이상 집행"
기재차관 '긴급 재정관리점검회의' 주재, 신속한 재정집행 강조
입력 : 2020-03-18 16:52:11 수정 : 2020-03-18 16:52:11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대응 추가경정예산의 75% 이상을 2개월 내에 집행하기로 했다. 신속한 재정 집행을 통해 정책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제2차관은 1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재정관리점검회의를 주재하며 "정부는 코로나19 대응 추경을 최근 5년 내 최고 규모인 11조7000억원으로 편성, 적극적인 재정을 운용하고 있다"며 "이번 추경이 확정된 만큼 이제부터 신속한 재정 집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2개월 내 추경의 75% 이상을 집행해 최단기간 국민들이 정책 효과를 체감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구 차관은 "각 부처와 지자체는 방역과 취약계층 지원 등 긴급한 소요에 대응해 최대한 신속한 추경 집행을 당부드린다"며 "특히 지자체는 중앙정부의 추경 편성에 대응해 지자체 추경을 조속히 편성하고, 추경 성립 전에라도 국비 우선 사용을 통해 추경 집행을 개시해 주시기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전날 국회를 통화한 코로나19 대응 추경은 △방역체계 보강 △피해지역 및 피해계층 지원에 중점을 뒀다.
 
방역체계 보강에는 음압병실·구급차 증설과 감염병 전문병원 확충, 바이러스 연구소 설립사업 등이 포함됐다. 또 긴급융자 등 경영자금 지원과 임차료 인하 전통시장 지원, 저소득층·특별돌봄 소비쿠폰 등의 사업을 편성해 피해지역과 피해계층 지원에 나선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차관이 1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긴급 재정관리점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