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리듬)"코로나19, 풍토병 전환 가능성 높다"
입력 : 2020-03-13 17:45:22 수정 : 2020-03-13 17:45:22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앵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저희 뉴스리듬팀에서는 이 바이러스가 토착화, 즉 우리나라에 뿌리를 내려 독감처럼 수시로 발생하는 풍토평이 되지는 않을까에 대한 우려를 계속 전해드리고 있는데요. 신종 바이러스로서 빠른 전파력과 집단 감염, 이렇다 할 백신과 치료제가 없다는 점에서 이 바이러스가 풍토병 전환 확률이 높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김동현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등 과학 4단체는 12일 ‘코로나19 중간점검’ 포럼을 개최해 코로나19 현 단계와 향후 대응책에 대해 토의했습니다. 
 
포럼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청중 없이 온라인 생중계됐습니다.
 
이날 포럼에서 코로나19의 풍토병 정착 가능성이 높아 이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정용석 경희대 생물학과 교수는 “코로나19는 지역사회 전파 가능한 조건을 갖춰 풍토병 전환 확률이 높다"며 "특정 지역·인구 집단에서 감염 사례가 산발적으로 지속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풍토병 정착 가능성의 원인으로는 예방백신과 항바이러스 치료제 부재가 꼽힙니다. 신종 바이러스는 출현 이후 3가지 방식으로 토착화합니다. 
 
원인 바이러스의 근절이나 차폐, 풍토병 전환 등입니다. 원인 바이러스의 근절은 천연두 단 한 사례뿐이고, 자연발생 감염사례가 한시적으로 제로인 경우인 차폐 역시 수년의 과도기가 필요합니다. 
 
이를 제외하면 풍토병으로 정착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흐름이라는 것이 정 교수의 설명입니다.
 
현재 국내에선 한국생명공학연, 한국화학연 등 정부 출연연 기관을 중심으로 예방 백신, 항바이러스 치료제를 연구 중입니다. 
 
화학연은 전세계 1700여개의 시판·승인 약물을 스크리닝하며 기존 약물을 활용한 재창출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이 끝나면 생명연이 영장류를 대상으로 한 약물테스트를 5월 초쯤에 진행할 계획입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변종 바이러스를 대응할 치료제 개발 플랫폼을 만들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화학연과 생명연 등으로 나뉘어 연구할 것이 아닌 하나의 플랫폼에서 함께 대응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류충민 생명연 감염병연구센터장은 “하나의 플랫폼에서 함께 일한다면 다양한 신종 감염병에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감염병 연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지금, 향후 신종 감염병에 대한 준비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뉴스토마토 김동현입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