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신월동 26세 A씨, 은평성모병원 방문이력 있어
입력 : 2020-02-27 15:06:51 수정 : 2020-02-27 15:06:51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 양천구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27일 양천구에 따르면 확진자는 양천구 신월3동에 거주하는 A씨(26)로 은평성모병원 방문이력이 있으며 20일 최초 증상이 있어 25일 양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방문해 검사를 진행한 결과 26일 저녁에 최종 양성판정을 받아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구는 양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의 접촉의료진 격리, 방역 소독 등의 관련 조치를 즉각 시행했으며, 동거인(1명)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 및 검체조사도 실시했다.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에 협조해 감염위험성이 있는 증상 발현 이후 동선을 신속하게 공개할 방침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양천구청은 구청 및 동주민센터를 제외한 체육시설, 도서관 등 모든 공공시설을 임시 휴관하고,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소독 작업을 수시로 실시해 지역사회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양천구가 26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동주민센터 직원을 대상으로 방역소독장비 사용법을 교육하고 있다. 사진/양천구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