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코로나19 세계경제 중대 위협…정책 공조 강화"
홍남기 "신속한 피해복구 지원과 경제 파급영향 최소화 노력"
입력 : 2020-02-24 08:38:34 수정 : 2020-02-24 08:38:34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주요 20개국(G20) 회원국은 코로나19가 세계경제의 새롭고 중대한 위협요인으로 불확실성 극복을 위해 지속적 정책 공조가 필요하다는데 뜻을 모았다. 
 
G20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회의 참석차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를 방문중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현지시간) 긴급 컨퍼런스콜(리야드-서울간 간부회의)을 개최하여 코로나19 대응 등 현안점검하고 업무지시와 당부사항을 전달하고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24일 기획재정부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22~23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개최된 '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 참석해 세계경제의 성장전망과 함께 코로나19 확산 등 세계경제 주요 위험요인 및 대응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올해 세계경제는 미약하지만 회복세를 이어갈 것"이라면서도 "1월 IMF 세계경제전망 수정이후 발생한 코로나19 확산이 가장 긴박한 불확실성 요인으로 부상하며 세계경제의 회복세를 저해할 것"으로 전망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코로나19가 세계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사태의 조기종식 여부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며 "완화적 통화정책 유지, 적극적 재정운용 등의 거시정책조합을 지속할 것"을 제안했다. 
 
자리에서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사태 추이를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고 신속한 피해 복구 지원과 경제적 파급영향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사태가 세계경제 회복을 지연하는 요인이 되지 않도록 불확실성 고조 가능성에 G20이 공동으로 선제적으로 신속·정확하게 대응해 나가자"고 촉구했다. 
 
대다수 G20 회원국들은 IMF의 경제 전망과 위험요인 진단에 공감하고, 불확실성 극복을 위해 G20의 지속적 정책공조가 필요하다는데 뜻을 모았다. 
 
회의에서는 불평등 심화에 따른 성장의 지속가능성과 질이 떨어지는 것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저숙련·고숙련 노동자간 임금격차 확대, 중소기업의 재원조달 애로 등으로 인해 경제 성장잠재력이 저하될 수 있다고 지적이다.  
 
이에 홍 부총리는 불평등이 사회적 비극으로 연결되는 아카데미 수상작 ‘기생충’ 언급하며 포용성장의 중요성을 다시한번 강조하며 '기회로의 접근성 제고'를 위한 국제사회의 공동노력도 촉구했다. 
 
세종=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