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지케이윈드, 경북 영천에 42㎿ 풍력발전 '공동개발'
한수원·한화건설·지케이윈드, 양해각서 체결
입력 : 2020-02-14 12:48:41 수정 : 2020-02-14 12:48:41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은 14일 한화건설, 지케이윈드와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풍력발전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는 경북 영천지역에 총 설비용량 42㎿ 규모의 풍력발전단지를 공동개발하는 것이 주된 골자다.
 
14일 김경수 지케이윈드 대표(사진 왼쪽부터)와 이인식 한국수력원자력 그린에너지 본부장, 박용득 한화건설 토목환경사업 본부장이 서울에서 열린 경북 영천지역 풍력발전사업 공동개발 양해각서 체결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한수원은 사업관리와 신재생에너지공급증명인증서(REC) 구매 등의 업무를, 한화건설은 기자재 구매 및 시공 업무, 지케이윈드는 인허가 취득과 부지확보 업무 수행한다.
 
한수원은 육상풍력 외에도 영덕·안마도 해상풍력을 포함해 총 설비용량 약 1GW가 넘는 풍력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인식 한수원 그린에너지본부장은 “한화건설, 지케이윈드와 풍력사업 공동개발 파트너로 함께 하게 돼 매우 고무적”이라며 “2030년까지 1.7GW 수준의 풍력설비 보유를 목표로 풍력사업을 더욱 확대하는 등 재생에너지 확산에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종=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