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올해 AI대학원 7곳 추가…지원 확대
입력 : 2020-02-12 12:00:00 수정 : 2020-02-12 12:00:0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7개 대학원을 '인공지능대학원(AI대학원)'으로 추가 선정하고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한다고 12일 밝혔다.
 
AI대학원 프로그램은 수준급의 석박사 AI 인재를 양성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KAIST, GIST, 고려대, 성균관대, 포항공대 등 5개 대학이 처음 선정됐다. 현재 전임교원 확충, AI 특화 교과 개발 등 AI 교육을 혁신 중이다. 지난해 50명 수준이던 전임교원을 오는 2023년까지 88명까지 늘린다. 아울러 208개 AI 특화 교과가 개발·편성됐다. 
 
여기에 과기정통부는 추가로 AI대학원 확대 개편방안을 마련해 국내 AI 인재 양성에 나선다. AI대학원 프로그램에 기존 '고급·전문과정' 외에도 'AI 융합과정'을 신설한다. 'AI 학과 신설'을 필수화한 기존 사업 요건을 개선해 일반대학원, AI 전공과정, 융합학과, 협동과정 등 대학별 여건과 특성에 따라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도록 지원한다.
 
또한 올해부터는 AI대학원이 전공을 넘어 대학 내 AI 교육·연구를 확산할 수 있도록 관련 계획을 평가 기준에 반영한다. 참여 교원의 역량을 평가할 때도 논문뿐 아니라 특허·사업화 실적 등 AI 연구와 산업 기여도를 종합 평가할 계획이다. AI대학원의 AI 교육 혁신 성과를 확산할 수 있게 AI대학원 협의회도 구성할 예정이다.
 
AI대학원 프로그램의 사업공고는 이달 13일부터 다음달 13일까지 진행한다. 오는 4월 중에 신규 대학원을 선정하고 협약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AI 강국 도약은 결국 우수한 AI 인재 확보에 달렸다"며 "과기정통부는 교육 현장과 끊임없이 소통하며 관계 부처와 긴밀히 협의해 대학 AI 교육의 양적·질적 수준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