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4주 이내 개강연기 권고…신입생 첫 학기 휴학 허용
후베이성 방문한 대학생·교직원은 2주 등교중지 요청
입력 : 2020-02-05 15:44:44 수정 : 2020-02-05 15:44:44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4주 이내의 대학 개강 연기를 권고하고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한 학생·교직원에게 2주 동안의 등교 중지와 업무베제를 요청하기로 했다. 신입생이나 편입생의 첫 휴학도 허용한다.
 
교육부는 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보건복지부·법무부·외교부·행정안전부 등 5개 부처 및 주요 대학 총장 20명과 '범부처 유학생 지원단 확대 회의'를 진행하고 대학 지원 대책을 내놓았다.
 
교육부는 대학에 4주 이내 개강연기를 권고했고, 중국 후베이성 방문 학생, 교직원에 대해 입국 후 14일간 자율격리(등교중지)를 요청했다. 
 
또한 수업감축, 수업 이수시간 준수, 원격수업 확대, 신·편입학 휴학 등에 대한 탄력적인 학사운영 가이드라인을 마련·제공하기로 했다. 학사일정 감축은 2주 이내로 가능하고, 수업 결손은 보강과 원격수업 및 과제물 대체 등으로 보완한다. 중국 전역에서 입국이 어려운 중국 유학생을 대상으로 온라인 수업이 가능토록 기준을 개정하고, 신·편입생의 첫학기 휴학에 대하여 허가해주도록 대학에 권고한다.
 
아울러 졸업식, 오리엔테이션(OT) 등 집단 행사는 가급적 실시를 자제, 연기 또는 철회할 것을 당부하며, 국제관, 기숙사, 도서관, 학생회관 등 학내 다중 이용 시설에 대한 방역 등 철저한 관리 조치를 주문했다.
한편, 방역물품, 열감지카메라, 손 소독제 구입비 등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추가로 소요되는 비용에 대해서는 재정 지원을 검토하기로 했다.
 
그리고, 부처 간 협력을 통해 중국에서 입국하는 학생들을 입국 단계부터 철저히 관리하고, 입국 이후 14일간은 수시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증상 발현시 즉시 보건당국과 연계되도록 할 계획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한 내외국인 학생·교직원 중 117명이 확인돼 자율 격리 조치 등을 실시하고 있다"며 “신종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긴급한 상황이 무사히 지나가도록 대학에서도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5일 오후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관련 대학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