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석영 차관, 신종 코로나 관련 현황 점검
입력 : 2020-02-05 16:00:00 수정 : 2020-02-05 16: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정보통신기술(ICT) 업계 주요 협·단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현황 및 대응체계를 점검했다. 
 
장 차관은 5일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대회의실에서 이러한 내용을 중심으로 한 ICT분야 대응반 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는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케이블TV협회, IPTV협회, 한국통신산업자연합회(KTOA) 등 23개 협·단체와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등 6개 유관기간 등이 참석했다. 
 
장 차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차단을 위한 정부 차원의 노력들을 참석자들과 공유하고, 기존 글로벌 분업체계 변화와 관련해 ICT 분야 주요 협·단체 및 유관기관이 적극적·선제적으로 대응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업계 애로사항 발생 시 협·단체 차원의 신속한 대응이 이뤄지도록 ICT 업계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정부지원도 적기에 추진될 수 있게 관련 방안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