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혁신 플랫폼 3개소 구축…혁신 SW 서비스 창출 본격
과기정통부, 2019년 국가디지털전환 사업 성과 발표
입력 : 2020-02-03 12:00:00 수정 : 2020-02-03 12: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3일 국가디지털전환 사업을 통해 민간의 혁신 소프트웨어(SW) 서비스 창출이 가능한 공공 혁신 플랫폼 3개소에 대한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국가디지털전환 사업은 공공 부문을 대상으로 민간의 새로운 서비스 창출 가능한 플랫폼의 기획 및 구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존 정보화 사업과 다르게 정부가 필요한 시스템 및 기능을 직접 구축하지 않고 민간의 혁신 SW서비스 이용 및 개발 지원 등 민간SW시장 확산을 목적으로 한다. 
 
과기정통부는 △전자의무기록(EMR) 인증 표준 개발 및 확산 지원(보건복지부) △불법주정차 통합 플랫폼(서울특별시) △블록체인기반 친환경농산물 유통 플랫폼(전라남도) 등 3개 플랫폼에 대해 지난해 총 61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구축을 지원했다. 
 
국가디지털전환 사업 플랫폼 구축 내용. 자료/과기정통부 
 
복지부는 전국 의료기관·업체에서 개별 구축한 전자의무기록(EMR)을 공유·활용이 가능하도록 전자의무기록 시스템 표준 프레임워크를 개발하고, 민간 제공을 위한 웹 플랫폼을 구축했다. 표준 용어(코드), 한국형 CDA(Clinical Document Architecture) 템플릿, EMR 인증기준별 표준 개발 가이드(의원급) 및 이를 적용·구현한 참조 모듈 등을 개발하고 웹 플랫폼을 통해 제공한다.
 
서울시는 25개 자치구별로 각자 다르게 운영되고 있는 불법주정차 단속시스템을 통합·연계해 민·관 모두가 공동 활용할 수 있는 불법주정차 통합플랫폼을 구축했다. 민원인이 자치구별로 회원가입하고 처리하던 민원처리 업무를 일원화해 불편함을 해소함과 동시에 불법주정차 관련 통합정보제공 및 행정효율성 제고가 가능해졌다. 
 
전라남도는 친환경 인증 경지 면적이 전국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지역으로 친환경 농산물의 생산, 가공, 유통, 소비 등 전 과정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친환경 농산물 유통 플랫폼을 구축해 생산자, 판매자, 소비자 등 모든 참여자가 각각의 정보를 저장하고 투명하게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과기정통부는 위 혁신 플랫폼을 활용해 민간이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실증사업도 추가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이러한 플랫폼을 기반으로 민간의 새로운 서비스 창출이 연계될 수 있도록 과기정통부는 소관부처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기업의 서비스 개발 실증 및 공공의 이용 확대를 지원하는 등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