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원희룡 제주도지사 초청 현장 정책 간담회 개최
제주지역 중소기업·협동조합 애로 해소 위한 과제 14건 건의
입력 : 2020-01-29 14:01:22 수정 : 2020-01-29 14:01:22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29일 제주도수퍼마켓협동조합 물류센터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 초청 현장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제주도수퍼마켓협동조합은 지난 2017년 ‘중소기업협동조합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번 간담회에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원희룡 제주도지사 △배조웅 중기중앙회 부회장 △고상호 중기중앙회 제주중소기업회장 △임민희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제주회장 △박양호 제주조달청장을 비롯한 제주지역 업종별 중소기업 대표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제주특별자치도 지하도상가 관리조례 개정 △도시형소공인집적지구 및 소공인특화지원센터 설치 △제주도 중소유통 공동도매물류센터 근저당 해지 △제주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한 지역제품 구매 지원 등 제주지역 중소기업과 협동조합 애로해소를 위한 14건의 과제들이 건의됐다.
 
이날 간담회가 열린 제주수퍼마켓협동조합은 공동구매를 통한 구매원가 절감과 공동물류를 통한 물류비용 절감을 위해 지난 2004년 제1 물류센터를 건립했다. 이후 2009년엔 제2 물류센터까지 준공해 공산품은 물론 농수축산물 등 7000여개 상품을 제주 도내 중소형 동네수퍼에 공급하며 2016년 이후 연평균 36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제주도수퍼마켓협동조합은 물류센터를 기반으로 공동사업 활성화를 통해 성공적으로 자생력을 확보하고 있는 조합”이라면서 “협동조합의 우수한 공동사업 사례가 전국으로 확산됐으면 하는 마음에서 이번 제주도지사 간담회 장소를 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도가 전국 1위 고용률을 달성한 요인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 신산업 육성 등 제주도청의 경제활성화를 위한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우리 경제가 재도약 할 수 있도록 기업환경 개선, 협동조합 육성 및 강화, 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등 앞으로도 도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제주 경제의 뿌리인 중소기업이 협동조합이라는 플랫폼을 통해 부가가치의 선순환을 이뤄내기 바란다”면서 “제주 중소기업협동조합이 생산부터 판매, 배송까지 공동사업 추진과 협업으로 경쟁력을 더욱 키워갈 수 있도록 든든히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왼쪽에서 두 번째)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왼쪽에서 세 번째)이 29일 제주도수퍼마켓협동조합 물류센터에서 현장 정책간담회를 열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