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비우스’, 스파이더맨 세계관 확장…‘시니스터 식스’ 예고
입력 : 2020-01-20 11:08:56 수정 : 2020-01-20 11:08:56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국내 마블 마니아들에게조차 생소한 이름의 안티 히어로 모비우스’ (제공/배급: 소니 픽쳐스)가 티저 예고편 공개와 함께 베일을 벗었다. ‘모비우스는 마블 원작 코믹스에서 스파이더맨의 적수마이클 모비우스박사를 주인공으로 한 영화다. 영화화 소식이 전해질 때부터 전 세계 코믹스와영화 팬들이 스크린에 펼쳐질 강력한 안티 히어로모비우스의 모습을 기대하며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영화 '모비우스' 티저 예고편. 사진/소니픽쳐스
 
이번에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희귀 혈액 질환을 앓으며 고독한 어린 시절을 보낸 모비우스’(자레드레토) 박사가 세계적인 명성을 가지게 된 모습으로 시작돼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이어난 희귀 혈액 질환이 있어. 시간이 얼마 없어란 대사와 앙상하게 마른모비우스의 뒷모습이 교차되며모비우스가 아직 자신이 앓고 있는 희귀 혈액 질환 치료법을 찾지 못해 점차 죽음에 가까워지고 있다는 것을 암시해 이어질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여기에 잇따르는이게 마지막 기회야” “합법적인 건 아니야란 대사는 자신과 같은 질병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에게 필요한 치료제를 찾기 위해 위험한 여정을 떠나는 모비우스의 비장한 결의를 짐작하게 한다.
 
이런 과정에서 인류를 구원할 치료제가 질병보다 더 무서운 존재임이 드러나기 시작하며 전개되는 얘기는 영화의 몰입도를 한층 높일 예정이다. 모종의 사건을 겪은 뒤 돌변한 모비우스죽음에서 돌아왔어라는 미스터리한 말과 함께 비약적으로 증가한 힘, 속도와 음파 사용 능력을 자유자재로 발휘하는 모습은 그가 평범한 인간 이상의 존재가 되었음을 보여준다. 또한 피를 마시고 싶다는 강렬한 충동까지 가지게 된모비우스가 선악의 구분이 모호한 안티 히어로로서 어떠한 활약을 펼칠지 주목하게 한다.
 
한편 ‘MURDERER’(살인자)란 낙서가 적힌스파이더맨벽화가 시선을 사로잡는 가운데, 예고편 후반부 스파이더맨: 홈커밍’(2017) 메인 빌런이었던 벌처’(마이클 키튼)가 죄수복을 입은 채 깜짝 등장해 모비우스가 과연 스파이더맨시리즈와 어떤 연결고리를 갖고 있을지에 대한 궁금증을 키운다.
 
티저 예고편을 공개하며 마블의 새로운 안티 히어로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고 있는 영화 모비우스는 오는 7월 개봉 예정이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