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펭수'에게 철로 만든 집 지어줬다
제작기·집들이 에피소드, 유튜브 '포스코TV'서 시청 가능
입력 : 2019-12-16 15:04:40 수정 : 2019-12-16 15:04:40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포스코가 전 세대에 걸쳐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EBS 크리에이터 ‘펭수’에게 철로 만든 집을 지어줘 화제다. 펭수는 최고의 크리에이터가 되기 위해 남극에서 건너온 EBS 연습생으로, 소품실에서 생활해왔다. 
 
16일 포스코는 집 없이 소품실 구석에서 지내는 펭수를 위해 새 숙소를 지어주기로 하고, 포스코와 고객사가 함께 만드는 건설자재 브랜드 ‘이노빌트’를 적용해 약 한 달간의 제작기간을 거쳐 지난 6일 ‘펭숙소’를 완공했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키가 210cm에 달하는 펭수가 안락하고 편안하게 지낼 수 있는 공간을 만드는 데 주안점을 두고, 녹슬 걱정 없는 특수 철강재인 ‘포스맥(PosMAC)’을 C모양으로 가공해 단단하게 골조를 올렸다고 설명했다.
 
또한 전 국민의 사랑을 받는 슈퍼스타 펭수의 개성이 잘 드러날 수 있도록 철판에 펭수 얼굴을 고해상도로 인쇄한 ‘포스아트(PosART)’ 외장재를 적용했다.
 
펭숙소에 쓰인 포스맥 스터드와 포스아트 내외장재는 모두 포스코가 최근 론칭한 프리미엄 철강 건설자재 브랜드인 ‘이노빌트’ 선정 대상 제품이다. 포스맥 스터드는 내식성이 강한 철강재를 단단하게 엮어 올린 골조로 펭숙소 같이 높은 건축물도 튼튼하게 지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포스아트 내외장재는 완벽한 색상 구현뿐만 아니라 질감 표현도 가능해 목재, 대리석 등 다양한 소재의 느낌도 리얼하게 연출할 수 있다고 포스코는 강조했다. 포스아트는 세계철강협회가 선정하는 ‘올해의 혁신 기술’로도 선정된 바 있다.
 
이번에 지은 펭숙소는 일산에 위치한 EBS 사옥 로비에서 볼 수 있다. 펭숙소 외부는 포스아트 외장재에 우주대스타를 꿈꾸는 펭수의 실제 사진을 인쇄해 제작했고, 내부 인테리어는 펭수 화보와 펭수를 형상화한 소품으로 꾸며져 있다. 펭숙소는 빠른 시일 내에 공개될 예정이다.
 
펭숙소 제작기와 새집에서 갖는 펭수의 집들이 에피소드는 지난 13일 EBS방송 및 유튜브 채널 <자이언트 펭TV>에 공개됐고, 포스코 유튜브 채널 <포스코TV>에서도 시청 가능하다.
 
포스코는 이노빌트로 지은 펭숙소를 더 자세히 보고 싶은 팬들을 위해 펭수가 소개하는 컨셉의 펭숙소 랜선 집들이 영상을 제작해 포스코 소셜미디어 채널에 게재한다. 포스코 인스타그램을 통해 펭수 굿즈를 경품으로 주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포스코가 펭수에게 '펭수하우스'를 지어줬다고 16일 밝혔다. 사진/포스코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