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에피스, 허셉틴 시밀러로 중국 내 첫 임상
유방암 치료제 SB3, 내년 1월 현지 환자 대상 진행
입력 : 2019-12-10 09:43:23 수정 : 2019-12-10 10:33:51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중국에서 첫 임상시험에 나선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최근 중국보건당국(NMPA)으로부터 유방암 치료제 허셉틴의 바이오시밀러  'SB3(성분명: 트라스투주맙)'의 임상3상 시험 계획을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내년 1분기 첫 환자 방문이 예정된 이번 임상 3상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중국서 진행하는 첫번째 임상으로, 중국인 유방암 환자 총 208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SB3와 오리지널 제품인 허셉틴 간 안전성, 유효성 지표가 임상적으로 유의미하게 다르지 않다는 것을 증명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올해 2월 중국 벤처펀드 운용사 C-브릿지 캐피탈과의 중국 내 임상, 인허가 및 상업화 파트너십 계약을 맺은바 있으며, C-브릿지 캐피탈과 합작해 설립한 바이오 기업'에퍼메드 테라퓨틱스'와 함께 이번 임상을 진행하게 된다.
 
C-브릿지 캐피탈은 지난 2014년 설립된 중국의 대표적인 헬스케어 벤처펀드 운용사로 바이오제약, 의료기기, 진단 등 헬스케어 서비스 전 분야에 걸친 사업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 운용 자산 규모는 약2조원에 이른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향후 C-브릿지 캐피탈과 SB3 외에도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 SB11, 솔리리스 바이오시밀러 SB12,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SB15 등에 대한 중국 내 임상, 인허가 및 상업화를 협업하게 될 예정이다.
 
한편, 삼성바이오에피스는 C-브릿지 캐피탈과의 계약에 앞서 올해 1월 중국의 대표 바이오기업인'3S바이오'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SB8 등 일부 파이프라인에 대한 마케팅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연구원들이 바이오시밀러 개발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