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라고 하려면 39억원 있어야"
50대 이상·기혼·여성일수록 기준 낮아져…평생 모을 돈은 7.4억원
입력 : 2019-12-09 08:33:09 수정 : 2019-12-09 08:33:09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사람들이 생각하는 부자의 기준이 4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성인남녀 4111명에게 ‘부자의 기준’을 설문해 9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부자라고 생각하는 총 보유자산 규모는 평균 39억원으로 집계됐다. 단순히 계산하면, 연봉 5000만원을 기준으로 한 푼도 안 썼을 때 78년을 일해야 모을 수 있는 액수다.
 
연령대별로는 30대(39억8000만원), 40대(39억원), 20대(38억7000만원), 50대 이상(33억3000만원)의 순이었다. 특히, 20대부터 40대는 기준 금액이 비슷한 반면, 50대 이상은 유일하게 다른 연령대보다 부자라고 생각하는 마지노선이 5억원 이상 낮았다. 이는 다년간의 사회 경험과 더불어 정년에 접어들며 현실적으로 생각하는 기준이 낮아지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성별에 따라서는 남성이 39억2000만원으로 여성(38억2000만원)보다 1억원 가량 많았다. 또, 기혼자(36억4000만원)가 미혼자(39억9000만원)보다 부자라고 생각하는 기준이 3억5000만원 더 적었다. 결혼과 출산 등을 통해 지출이 커지면서 부유함을 판단하는 기준점도 낮아지는 것으로 보인다.
 
평생 동안 모을 수 있을 것 같은 재산. 자료/사람인
 
그러나 응답자들이 현실적으로 평생 모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는 자산은 이보다 훨씬 적은 평균 7억4000만원 수준으로 조사됐다. 부자라고 생각하는 기준보다 무려 31억6000만원이 적은 것이다.
 
성별로는 남성(8억5000만원)이 여성(6억4000만원)보다 2억1000만원 많았으며, 결혼 여부에 따라서는 기혼자(7억9000만원)가 미혼자(7억원)보다 9000만원 높았다.
 
이렇게 재산을 모으기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는 단연 예·적금이 65.1%(복수응답)로 1위였다. 계속해서 복권·로또(29.1%), 펀드·주식(20.6%), ‘연봉 인상을 위한 이직 준비’(20.2%), ‘부동산 투자’(15.4%), 투잡·부업(10.6%), ‘창업 준비’(10%) 등의 순이었으나, 8.8%는 ‘특별히 노력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목표 재산을 위한 노력. 자료/사람인
 
하지만 올해 목표로 한 만큼 자산을 모을 것으로 예상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무려 10명 중 8명(76.6%)이 ‘못 모을 것 같다’고 밝혀, 현실은 녹록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0%는 ‘조금 더 모으면 가능할 것 같다’고 답했으며, 3.4%는 ‘이미 모았다’고 응답했다.
 
한편, 자산 증식에 방해가 되는 지출로는 절반 이상이 ‘식비 등 생활비’(55.5%, 복수응답)를 꼽았다. 이밖에 ‘학자금·주택자금 등 대출’(27.4%), 여행·문화생활비(25.8%), ‘각종 보험료’(25.2%), ‘자녀 육아와 교육비’(22.3%) 등을 들었다.
 
또, 자산 증식을 어렵게 하는 외부 환경으로는 ‘낮은 연봉’(56.4%, 복수응답), ‘장기적인 경기 침체’(43.5%), ‘재테크 정보 부족’(33.2%), ‘가난한 집안 배경’(27.7%), ‘낮은 금리’(22.5%) 등이 있었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