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제외한 '4+1' 첫 회의…"예산안 9일 상정 목표"
협상 여지 열어둬…"한국당이 조건 갖추면 협상할 생각 있어"
입력 : 2019-12-04 18:23:36 수정 : 2019-12-04 18:23:3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는 오는 9일까지는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뜻을 모았다.
 
민주당의 이인영 원내대표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민주당 전해철·바른미래당 채이배·정의당 이정미·평화당 박주현·대안신당 유성엽 의원은 4일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6일까지 예산안 증·감액을 매듭 짓고 수정안을 내기로 했다. 올해 마지막 정기국회 회기는 오는 10일까지로, 현재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심사가 마무리되지 않아 513조5000억원 규모의 정부 원안이 본회의에 부의된 상태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를 비롯해 여야 ‘4+1’ 회의에 참석한 의원들이 4일 오후 국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해철 의원은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예산안에 대한 4+1 협의체를 시작했다"고며 "무엇보다 예산이 정기국회 내에 반드시 통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예산안의 상정 시점에 대해선 "6일 아니면 9일, 10일"이라며 "현실적으로 6일은 어렵고 남은 기한은 9일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한국당과의 협상의 여지는 남겨뒀다. 전 의원은 "4+1 틀도 중요하기 때문에 서로 양해되는 범위 내에서 (하겠지만), 원론적으로 한국당이 언제든 이미 이야기한 몇 가지 조건을 갖추고 이야기를 한다면 협상해야 하고, (협상을) 할 생각이 있다"고 덧붙였다. 예산안 처리 뒤에는 각 당 원내대표가 참여하는 4+1 회동에서 선거법, 공수처법, 수사권조정 법안 순으로 협상을 이어갈 전망이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