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융합서비스 확산 위한 글로벌 소통의 장 열린다
과기정통부, '5G 버티컬 서밋 2019' 개최
입력 : 2019-12-01 12:00:00 수정 : 2019-12-01 12: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자율주행차·스마트공장·디지털 헬스케어 등 5세대(5G) 통신 융합서비스의 본격 확산을 위한 글로벌 소통의 장이 열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3일과 4일 양일 간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5G 버티컬 서밋 2019' 행사를 개최한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5G 상용화 이후 5G+(플러스) 융합서비스를 조망한다. 한국은 올해 4월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한 바 있다. 
 
5G 버티컬 서밋 홈페이지 캡처
 
이번 행사에는 삼성전자·LG전자, 퀄컴, 노키아, NTT도코모 등 5G를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과 국내외 산·학·연 전문가 5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해외 주요 연사들의 기조발표에 이어 국내·외 5G 융합서비스 사례에 대한 전문가 발표와 함께 참석자 간 패널 토론 등이 진행된다. 주요 글로벌 기업들 외에도 위즈코어와 언맨드 솔루션 등 국내 중소기업과 세브란스 병원을 비롯한 의료기관의 5G+ 융합서비스 사례도 소개된다. 
 
이태희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은 "한국이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목표로 한 것은 5G 기반의 글로벌 융합서비스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것이 큰 이유 중 하나"라며 "이번 행사가 5G+ 융합서비스의 본격 확산에 기여할 수 있는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행사는 관심이 있는 누구나 무료로 참가할 수 있으며 한·영 통역 서비스도 제공된다. 발표자료는 행사 종료 후 주관기관 홈페이지나 행사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