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총리 현대로템 방문…수소차 ‘넥소’ 직접 운전도
입력 : 2019-11-27 09:58:43 수정 : 2019-11-27 09:58:43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말레이시아 총리가 현대로템 창원공장을 방문했다.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넥쏘’를 직접 운전하고 현대로템 수소전기트램 개발 현장을 둘러보는 등 국내 친환경 기술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현대로템은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 말레이시아 총리를 포함한 말레이시아 정부 대표단 25명이 전날 창원공장을 방문했다고 27일 밝혔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위해 방한중인 마하티르 총리는 26일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 말레이시아 MRT 2호선 전동차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국내 최초의 분산식 고속열차(EMU-250)를 직접 시승했다. 이후 현대로템의 방산공장으로 이동해 K1 전차와 차륜형장갑차의 주행모습을 직접 살펴봤다.
 
마하티르 총리는 철도차량 생산공장과 방산공장을 오가며 ‘넥쏘’를 직접 운전했으며, 현대로템의 수소전기트램 개발 현장을 시찰하는 등 친환경 신기술인 수소연료전지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가 26일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 철도차량 생산현장을 시찰하는 모습. 사진/현대로템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 방문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위해 방한한 마하티르 총리가 한국의 철도차량에 적용된 신기술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와 만들어진 자리”라고 설명했다. 
 
현대로템이 개발 중인 수소전기트램은 저상형 트램 형태의 플랫폼으로 수소 1회 충전에 최고속도 시속 70km, 최대 200km의 주행거리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2020년에 개발 완료될 예정이다.
 
마하티르 총리는 “한국의 높은 철도 기술력과 품질을 확인할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라며 “우수한 품질과 높은 기술력을 갖춘 한국이 말레이시아와 협력적인 관계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말레이시아는 현대로템이 많은 차량을 납품한 주요시장이다. 현대로템은 1973년 처음 시장 진출 이후 1995년 전동차 66량, 2008년 시속 160km급 준고속 전동차 30량, 2016년 무인전동차 196량 사업을 따내는 등 총 1521량을 수주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앞으로 말레이시아와 건설적인 파트너 관계를 구축해 추가 수주를 위해 노력할 것” 이라며 “2021년 납품이 예정된 시속 320km급 분산형 고속열차 실적을 바탕으로 향후 말레이시아~싱가폴 고속철 사업 등 다양한 해외 고속열차 사업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중앙)와 일행이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로템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