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도네시아에 공장 짓는다…연간 15만대 생산
약 1조8000억원 투자해 2021년 말 가동 예정…향후 25만대로 확대
입력 : 2019-11-26 17:30:00 수정 : 2019-11-26 18:32:36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자동차가 인도네시아에 연간 15만대의 완성차를 생산할 대규모 공장을 짓는다. 현대차는 26일 오후 울산공장에서 인도네시아 정부와 현지 공장 건설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 2017년 아세안 시장 공략을 위한 전담 조직을 신설한 후 3년여에 걸친 면밀한 시장 조사 등을 거쳐 공장 설립을 최종 확정했다.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동쪽으로 약 40km 떨어진 브카시(Bekasi)시 ‘델타마스(Delta Mas) 공단’ 내에 완성차 공장을 설립한다. 
 
총 투자비는 2030년까지 제품 개발 및 공장 운영비 포함 약 15억5000만달러(약 1조8000억원)이며, 77만6000㎡ 부지 위에 건립된다. 올해 12월 착공해 2021년 말 15만대 규모로 가동 예정이며, 향후 최대 생산 능력은 25만대로 확대한다. 생산 차종은 아세안 전략 모델로 신규 개발하는 소형 SUV, 소형 MPV, 전기차 등이 검토되고 있다. 
 
현지 맞춤형 전략 모델 개발을 위해 사전에 별도 조직을 구성하며, 본사와 인도네시아 현지 간 상품개발부터 양산까지 긴밀한 협업 체계를 가동한다는 목표다. 또한 인도네시아 공장에서 생산되는 완성차를 필리핀, 태국, 베트남 등 아세안 역내로 수출할 예정이며, 호주, 중동 등으로의 수출도 검토 중이다. 또한 완성차와는 별도로 연 5만9000대 규모의 반제품 조립(CKD) 수출도 계획하고 있다. 
 
현대차가 26일 인도네시아 공장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대화하는 모습. 사진/현대차그룹
 
전국적 딜러망도 조기에 구축한다. 2021년 말 공장 가동 시점에 맞춰 고객 접근성, 지역별 수요 등을 고려해 100여개 딜러망을 우선적으로 확보하고 점차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IT 신기술에 익숙한 젊은 층을 주요 타깃으로 음성 명령, 차량 제어, 차량 내 쇼핑 등 첨단 커넥티드 서비스 중심의 상품 차별화 요소를 적극 발굴해 현지 맞춤형 사양 개발에도 주력한다.
 
현대차는 인도네시아 미래 인재 육성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현지 사회공헌 활동도 전개하며, 소셀벤처 육성, 우수 유학생 초청, 정비기술 학교 설립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세안 최대 자동차 시장인 인도네시아는 지난해 약 115만대 판매, 연 5% 수준의 안정적인 경제 성장, 2억7000여명에 달하는 세계 4위 인구, 평균 연령 29세의 젊은 인구 구조 등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베트남, 싱가포르 등 아세안 주요국 자동차 시장은 2017년 316만대 수준에서 2026년 449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