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신차공세에도’…현대·기아차, 760만대 목표 ‘적신호’
현 추세 감안하면 710만대에 그쳐…중국시장 부진 등 여파
입력 : 2019-11-25 06:00:00 수정 : 2019-11-25 06:05:34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내수 시장에서는 신차 공세와 흥행 성공으로 점유율을 높였다. 반면, 중국 등 해외 부진으로 전체 실적은 하락하면서 올해도 판매 목표 달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24일 양사에 따르면 10월까지 현대차는 362만9577대, 기아차는 229만2532대의 글로벌 판매 실적을 보였다. 전년 동기대비 각각 3.8%, 1.4% 감소했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시무식에서 현대차 468만대, 기아차 292만대 등 총 760만대 판매를 목표로 설정했지만 현 추세라면 올해 현대차는 435만대, 기아차는 275만대 등 총 710만대 수준에 머물것으로 예측된다.
 
현대·기아차는 2014년 800만3000대, 2015년 802만대로 2년 연속 800만대를 넘었지만 이후 하락세를 보였다. 이대로라면 2015년 이후 5년 연속 판매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는 것은 물론 700만대를 넘는 것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현대차는 10월 누적 내수 판매는 61만2347대로 전년 동기(59만2112대)보다 3.4% 증가했다. 대형 SUV ‘팰리세이드’, 중형 세단 신형 ‘쏘나타’ 등이 높은 인기를 구가하면서 실적을 견인했다. 반면, 해외 판매는 180만72대로 지난해(188만3259대)보다 0.7% 감소했다.
  
 
기아차의 내수 실적은 42만2460대로 4.2% 감소했다. 다만 하반기 소형 SUV ‘셀토스’, 준대형 세단 ‘K7 프리미어’, 대형 SUV 신형 ‘모하비’ 등이 연달아 흥행에 성공하면서 하락 폭을 대폭 줄였다. 해외 판매는 187만72대로 전년 동기(188만3258대) 대비 0.7% 떨어졌다. 
 
해외 시장 중 특히 중국에서의 부진이 두드러졌다. 지난달까지 현대차의 중국 판매량은 51만385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63만1171대)보다 18.6% 하락했다. 같은 기간 기아차도 24만1190대로 작년 27만8383대 대비 13.4% 감소했다. 
 
현대·기아차는 사드 여파가 해소되는 2018년부터 실적이 회복될 것으로 기대했지만 올해는 더욱 부진의 늪에 빠졌다. 현대차는 중국에서 2016년 114만2016대로 정점을 찍은 후 2017년 78만5006대, 2018년 79만177대로 하락했고 올해는 60만대를 간신히 넘을 것으로 예측된다. 기아차도 2016년 65만6대에서 2017년 36만6대, 2018년 37만1263대에서 올해는 30만대 내외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교수는 “국내 시장에서는 양사의 신차가 계속 흥행하고 있지만 시장 규모의 한계가 분명하다”면서 “중국 시장은 지리자동차 등 현지 업체의 경쟁력이 높아지면서 현대·기아차의 입지가 점차 줄어들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더 이상 현대·기아차가 사드 핑계를 댈 수 없다는 점에서 근본적인 해결 방안이 절실하지만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시장 실적 하락이 글로벌 전체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 북경현대자동차 생산라인 모습. 사진/뉴시스
 
저조한 중국 실적을 만회하기 위해 인도 시장 공략에도 나섰지만 신통치 않다. 현대차의 인도 시장 실적은 2015년 47만6001대에서 2018년 55만2대까지 증가했지만 올해는 전년 대비 7.9% 감소했다. 인도의 경기불황 여파로 자동차 시장이 올해 15% 감소하면서 현대차도 타격을 입었기 때문이다. 기아차는 최근 인도 아난타푸르 공장을 완공하고 ‘셀토스’를 출시했지만 아직 시작 단계다.  
 
미국 시장은 중국, 인도에 비해서는 선방했지만 신차 투입이 늦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현대차 ‘팰리세이드’, 기아차 ‘텔루라이드’ 등 대형 SUV는 호실적을 보이고 있지만 지난해 11월 국내 출시된 제네시스 ‘G90’는 1년이 지나 지난 21일 LA오토쇼를 계기로 미국 시장에 처음 공개됐다.
 
올해 3월 말 국내에 선보인 신형 쏘나타도 미국에는 이달 초 본격 판매를 시작했다. 제네시스의 첫 SUV 모델인 ‘GV80’은 당초 이달 말 국내 출시가 점쳐졌지만 내달로 연기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기아차가 22일 광저우 모터쇼에서 '올 뉴 KX3'를 공개했다. 사진/기아차
이호근 대덕대학교 교수는 “중국에서 잘 풀리지 않자 인도로 시선을 돌렸지만 저가 차량 위주라 수익성이 떨어지고 시장 환경도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 등 다른 시장에서 실적을 끌어올릴 전략 차종 출시가 늦어진 점도 문제”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글로벌 실적 회복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중국 시장 회복을 위해 다양한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 ‘넥쏘’의 중국 진출도 타진 중이다. 기아차는 지난 22일 2019 중국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SUV 시장을 겨낭한 ‘올 뉴 KX3(국내명 셀토스)’, 준중형 세단 전기차 ‘올 뉴 K3 EV’를 선보였다. 현대차도 같은 날 중국 전용 세단 ‘라페스타 전기차’를 공개했다.  중국 당국이 현재 친환경차 의무 판매비중을 기존 10%에서 내년 12%로 상향한 점을 반영한 전략이다. 
 
김필수 교수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순혈주의를 버리고 미래차 핵심기술 보유 스타트업 등과 적극적으로 협력에 나서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라며 “제네시스 브랜드의 안착, 친환경차 라인업 강화가 이뤄져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