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통신4사, 재난 방지책 점검회의…"통신·전력망 이원화 조속히 완료"
입력 : 2019-11-21 15:00:00 수정 : 2019-11-21 15: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1일 KT·SK텔레콤·LG유플러스·SK브로드밴드 등 통신 4사와 함께 통신재난 방지대책 추진현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통신 4사는 통신망·전력공급망 이원화, 재난대응 인력·감시 시스템 운용, 중요통신시설 잠금장치 및 CCTV 설치 등 후속조치 추진현황을 보고하고 태풍·지진 등 자연재난 대비 시설보강 등 향후 추진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KT는 통신구의 환풍기·제어반 자동확산소화기 설치, 잠금장치 설치, CCTV 개선은 완료했고 통신망 이원화, 전력공급망 이원화는 계획대로 오는 2021년 상반기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잠금장치 설치는 완료했고 CCTV 보강은 12월 중순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통신망 이원화는 2021년 상반기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잠금장치·CCTV 보강은 올해 내 완료할 예정이며 통신망 이원화는 2021년 말까지, 전력공급망 이원화는 내년까지 마친다는 방침이다. 
 
SK브로드밴드는 잠금장치·CCTV 보강은 완료했고 통신망 이원화는 2021년 말까지, 전력공급망 이원화는 당초 계획보다 1년 앞당겨 내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 과기정통부와 통신 4사는 각 사가 보유하고 있는 통신구, 관로, 광케이블 등 주요 통신설비정보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통합운용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하고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이태희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은 "통신망과 전력공급망의 이원화는 많은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므로 단시간에 완료할 수는 없지만 최대한 조속히 완료하고 통신재난 대응인력 확충과 교육강화를 통해 자연재난에도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