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위해시 찾은 박남춘 시장 “기술 교류 활발해져야”
인천 기업 코니산업 방문...지속적인 발전 방안 등 논의
입력 : 2019-11-14 14:52:15 수정 : 2019-11-14 14:52:15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이번 인천시 대표단의 위해시 방문으로 위해시와의 한중자유무역협정(FTA) 지방경제협력시범도시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길 기대한다”
 
중국 방문 5일차를 맞은 박남춘 인천시장이 14일 위해시를 찾아 이같이 말하며 한·중 경제 교류 행보를 이어갔다. 박 시장은 이날 양리 위해시 부시장 등과 함께 위해시 진출 인천 기업인 코니산업을 방문, 애로사항을 듣고 공장을 시찰하며 직원들을 격려했다.
 
인천 서구에 본사를 두고 있는 코니산업은 자동차 엔진 부품 및 세정기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1986년 설립돼 1990년 인천공장을 설립하며 인천시로 본사를 이전했다. 
 
위해시에는 2005년 중국 법인을 설립하며 진출했다. 부품 세정기 특허 국제 인증을 받았을뿐 아니라 자동차 기업들을 대상으로 중국 시장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박 시장을 비롯한 인천시 대표단은 인천과 중국 현지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양측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방안 등을 나눴다.
 
간담회 후에는 주중인천(IFEZ)경제무역대표처를 방문해 대표처의 사업 추진 공로자인 왕효천 대표처 경제부장과 대표처의 무료한글교실 진행을 맡아 봉사해준 척인단 서울 한국어 교육학원 원장에게 각각 표창장을 수여했다.
 
아울러 위해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인천기업 화장품 판매전에 참석해 대표처 입점기업을 홍보하고, 뷰티·메이크업 강좌 및 어울화장품 수출 상담 등 판촉 활동을 진행했다.
 
박 시장은 “한중 자유무역협정 지방경제협력 시범도시인 위해시에서 중국에 진출한 인천 기업인들을 만나고, 화장품 홍보 행사를 진행하며 세계무대에서 실력을 발휘하고 인천을 알리는 우리 시민들을 만나 자랑스럽고 뿌듯하다”며 “양 도시간 기술 협력 및 경제 교류가 더욱 활발해지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14일 중국 위해시 코니산업 인천기업을 방문했다. 사진/인천시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